2018.09.18 15:34

매달아 놓았네

꽃나리2 주소복사
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
LpPxqUJ.jpg

 

타는 목을 적시고

 

수많은 타는 목을 적시고

한 생명도 구했다네.

 

그는 다시 지나게 되었네

오! 샘이여

여름에도 결코 마르는 일 없이,

 

것을 염두에 두었을 뿐,

자신의 행동은 생각지 않았네.

 

매달아 놓았네.

그는 목마른 사람이 물을 마시는

 

그는 그 벽을 바르고

가장자리에다 바가지를 정성스레

 

한 나그네가 샘을 팠다네.

지친 사람이 발걸음을 돌리는 곳에

 

조그만 샘이 길을 잃었네.

수풀과 양치식물들 틈에서,

?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255 세상은 가려져  꽃나리2 2018.09.19 0
254 소리만 요란하고  꽃나리2 2018.09.19 3
253 흠도 티도  꽃나리2 2018.09.18 0
252 완변한 작전  유진아 2018.09.18 0
251 너를 기다리는  꽃나리2 2018.09.18 0
250 쌍둥이댕댕이  유진아 2018.09.18 0
249 썰매타는법!  유진아 2018.09.18 0
» 매달아 놓았네  꽃나리2 2018.09.18 0
247 귀엽운캐릭터도시락!  유진아 2018.09.18 0
246 내침대에서 나가!!  유진아 2018.09.18 2
245 난 그대에게  꽃나리2 2018.09.18 1
244 그를 부를 때는  꽃나리2 2018.09.17 1
243 그대 이름 두글자  꽃나리2 2018.09.17 4
242 위험한춤  유진아 2018.09.17 1
241 미니자전거  유진아 2018.09.17 0
240 냥이 역습~  유진아 2018.09.17 1
239 희망을 만드는  꽃나리2 2018.09.17 0
238 이런날 만남  꽃나리2 2018.09.17 1
237 사랑을 잃으면  꽃나리2 2018.09.16 0
236 그대가 두 손을 펴면  꽃나리2 2018.09.15 0
Board Pagination Prev 1 ... 263 264 265 266 267 268 269 270 271 272 ... 280 Next
/ 280
CLOS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