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8.09.12 19:57

나 그대의 모습이

꽃나리2 주소복사
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
P4DJiRr.jpg

 

그대 곁에서

 

나 그대 곁에 있습니다.

아무리 멀리 떨어져 있어도

그대는 늘 내 곁에 있습니다.

태양이 가라앉고

잠시 후 별이 빛날 것입니다.

아아, 그대가 저 하늘의 별일 수만 있다면.

 

나 그대의 목소리를 듣습니다.

요란한 소리로 높은 파도가 밀려 올때면

나 그대의 목소리를 듣습니다.

모든 것이 숨죽인 공원을 거닐 때면

 

나 그대의 모습이 떠오릅니다.

먼 길에 먼지에 일게 되면

나 그대의 모습이 떠오릅니다.

이슥해진 좁은 길 위에서

나그네가 떨고 있으면

 

나 그대가 생각납니다.

태양의 미미한 빛살이

바다 위에서 일렁거리면

나 그대가 생각납니다.

달의 어렴풋한 빛이

우물 속 그림자로 출렁거리면

?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217 오래 된 그녀  꽃나리2 2018.09.12 0
» 나 그대의 모습이  꽃나리2 2018.09.12 0
215 실내에선 선글라스를 벗으세요  유진아 2018.09.12 0
214 사자와 개의 인사법  유진아 2018.09.12 0
213 바구니속으로들어가는헬멧..  유진아 2018.09.12 0
212 말이주는 선물!!  유진아 2018.09.12 0
211 먼 빛으로 선  꽃나리2 2018.09.12 0
210 내가 죽은 여러 해 뒤  꽃나리2 2018.09.12 0
209 제비꽃을 아는  꽃나리2 2018.09.12 0
208 난 프로니까~  유진아 2018.09.11 0
207 골키퍼실책!!  유진아 2018.09.11 1
206 어제의 어제를 달려서  꽃나리2 2018.09.11 1
205 옛날 추억의 하두리  유진아 2018.09.11 0
204 해외 할배 싸움 구경  유진아 2018.09.11 0
203 파랑 나비 나는 봄날  꽃나리2 2018.09.11 2
202 꽃이 지는 이유도  꽃나리2 2018.09.11 1
201 찢어진 편지지처럼  꽃나리2 2018.09.11 0
200 아파 온 날들만큼  꽃나리2 2018.09.11 0
199 앞 대일 언덕인들  꽃나리2 2018.09.10 0
198 땅의 사람들  꽃나리2 2018.09.10 0
Board Pagination Prev 1 ... 242 243 244 245 246 247 248 249 250 251 ... 257 Next
/ 257
CLOSE